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라임·옵티머스 '폭풍'…민주 "공수처 시급" 국민의힘 "특검이 있다"

최종수정 2020.10.18 10:26기사입력 2020.10.18 10:26
라임·옵티머스 '폭풍'…민주 "공수처 시급" 국민의힘 "특검이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라임·옵티머스 사기 사건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필요한 이유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는 여당, 특검을 통해 풀어야 한다는 보수 야당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라·스 사건이 공수처가 빨리 만들어져야 하는 이유란다. 어이가 없다. 공수처는 헌법소원 결정도 나지 않았다"면서 "제1야당을 졸(卒)로 보고 막무가내로 법을 개정해서 여당 맘대로 하려 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어느 국민도 공수처를 중립적인 수사기관으로 인정치 않고 결과도 못 믿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과 야당 정치인에게도 로비했다고 폭로했다. 배 대변인은 "점입가경이다. 대통령의 두 차례의 엄한 지시보다 더 정국을 좌지우지하는게 피의자의 한마디 한마디다. 도대체 그들은 무엇을 쥐고 있고, 누가 떨고 있는가"라고 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 요구는 쉽다. 국민의 요구와 똑같다. 맑게 밝혀달라.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한 치 앞도 볼 수 없어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서면 브리핑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기 사건, 공수처 출범이 시급한 이유"라며 "라임·옵티머스 사기사건에 대해 연일 ‘권력형 게이트’라 외치던 국민의힘은 야당 인사와 검사에 대한 로비 폭로설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침묵에 들어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석 달째 텅 빈 공수처 사무실이 안타깝다. 국민의힘이 방치하고 있는 것은 단지 한 사무실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의임을 상기시켜 드린다"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