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정부, 소비쿠폰 등 내수살리기 대책으로 'V자 반등' 재시도

최종수정 2020.10.18 08:33기사입력 2020.10.18 08:33
정부, 소비쿠폰 등 내수살리기 대책으로 'V자 반등' 재시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3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무산된 'V자 반등'이 4분기에 가능할까.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뤄둔 소비대책을 재가동해 내수 회복세를 되살리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18일 정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하기 이전인 지난 8월 2주 카드승인액은 전년대비 10.4%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이후인 9월 첫주에는 -2.2%, 2주는 -7.0%로 전년동기대비 증감률이 급감했다.

그러나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된 후 카드승인액 증감률은 9월 3주 5.1%, 4주 5.2%, 9월 5주 3.6%로 플러스(+) 전환했다. 지난 12일부터는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돼 소비 회복세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거리두기가 완화하고 코로나19 재확산도 주춤한 만큼 소비를 되살릴 수 있는 시점이라는 얘기다.

고용은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을 받아 다시 충격을 받았다. 5월 이후 줄어들던 전년동월대비 취업자 감소 폭이 지난달에는 39만2000명으로 다시 늘었다.


정부는 소비 등 내수 반등을 지금부터 일으켜야 4분기에 경기 회복을 끌어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소비를 살리면 고용도 함께 개선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가 8대 소비쿠폰 등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미뤘던 소비대책을 본격 가동하는 것을 준비하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정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발표 당시 총 1684억원을 투입해 8대 소비쿠폰 정책을 시행하면 예산의 5배가 넘는 9000억원의 소비 효과를 볼 것으로 추산했다. 코로나19로 본격 시행 시기가 애초 예상했던 8월에서 이달 말로 석 달 가까이 늦춰졌으나, 쿠폰이 제대로 지급된다면 1조원에 가까운 소비 효과는 그대로 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예측이다. 다만 성장률에 미치는 효과는 3분기 시행보다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섣부른 소비진작 대책이 오히려 코로나19 방역을 느슨하게 할 수 있고, 만약 소비를 되살리려다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해질 경우 경제에 미치는 충격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점은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 3분기와 마찬가지로 4분기 반등도 물거품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한편 우리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수출은 완만한 개선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3월 전년동기대비 증감률이 -1.7%로 꺾였던 수출은 4월(-25.6%), 5월(-23.8%), 6월(-10.9%), 7월(-7.1%), 8월(-10.1%)까지 6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다 9월 7.6%로 상승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