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라임 재판’ 김봉현의 계속되는 폭로, 떨고 있는 정치인·검사들

최종수정 2020.10.17 16:26기사입력 2020.10.17 16:20

재판에서도, 옥중에서도 잇따른 폭탄 발언
법무부, 의혹 제기된 검사들 감찰 착수

‘라임 재판’ 김봉현의 계속되는 폭로, 떨고 있는 정치인·검사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가 잇따르면서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폭탄발언으로 파장을 일으킨 김 전 회장의 입이 야당과 검찰에게까지 향하고 있다. 중형 선고가 불가피해진 김 전 회장이 자신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기 위한 몸부림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A4용지 5장 분량의 '옥중 입장문'에서 검찰이 정권에 타격을 주고 윤 총장에게 득이 되는 방향으로 수사를 벌인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거 직후 전관 출신 A 변호사가 첫 접견 당시 "라임 사건에 윤 총장의 운명이 걸려 있다"면서 "당신이 살려면 기동민도 좋지만, 강기정 수석 정도는 잡으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협조하면 직접 윤 총장에게 보고해 보석으로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 준다”는 약속도 있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이 과정에서 검찰이 이미 원하는 결론을 내려놓고 특정 방향으로 진술을 유도하는 '짜맞추기 수사'를 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지난 5월 청와대 행정관 뇌물공여와 관련된 첫 검찰 조사 때부터 담당 검사가 나는 '인정만 하면 된다'며 수사 책임자가 원하는 대로 진술 내용을 수정하고 내게 인정하도록 하는 식이었다"고 했다. 이어 "검사와 다른 의견으로 진술했더니 반말하며 소리를 지르고 뛰쳐나가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의 폭로는 계속됐다. 자신이 야당 유력 정치인 등을 상대로도 로비했다고 검찰 조사 당시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과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제공하고 라임 펀드 관련 청탁을 했다는 폭로도 했다.


김 전 회장의 폭탄 발언이 이어지자 정치권 인사들은 앞다퉈 라임 관련 의혹이나 그와의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다.


법무부도 ▲현직 검사와 전·현직 수사관 등의 향응 접대와 금품수수 의혹 ▲접대받은 검사가 해당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참여해 수사를 은폐했다는 의혹 ▲회유·협박 등 위법한 방식의 수사 의혹 등을 규명하기 위한 감찰에 착수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