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故박원순 메모 공개, 행동수칙 10가지…'가끔 불러서 고민 없는지 물어본다'

최종수정 2020.10.18 20:14기사입력 2020.10.17 15:08
故박원순 메모 공개, 행동수칙 10가지…'가끔 불러서 고민 없는지 물어본다' 민경국 전 서울시 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이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님의 메모"라는 글과 메모장 사진을 게재했다.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메모에는 '비서실 직원들은 나의 도구가 아니라 주체이며 각자의 성장을 위해 노력을 기울인다', '본인의 발전을 위해 도와줄 일이 없는지 확인하고 실제로 돕는다', '가끔 불러서 고민과 걱정이 없는지 물어본다', '이름을 정확히 외우고 자주 불러준다'등의 내용이 쓰여있다.

또 '말은 훨씬 따뜻하게 그리고 존중하는 말투를 견지한다', '평등하고 대등한 태도를 유지한다' 등 생전에 비서실 직원들에 대해 지켜야 할 총 10개의 행동 수칙을 적어놓았다.


그러면서 민 전 비서관은 "메모(memo)는 기억이다. 존재 여부를 넘어 선"이라고 말했다.

이 글에는 "진실이 빨리 밝혀지길"이라는 댓글이 달렸다.


민 전 비서관은 지난달 22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 A 씨에 대해서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A 씨의) 성추행 호소를 들은 사람이 없다"라며 "성추행 피해 호소 그다음에 전보 요청,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그런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피해자 A 씨는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지 100일째 되는 지난 15일에 입장문을 내고 "갈수록 잔인해지는 2차 피해의 환경 속에서 '다시 일어날 수 있을까'하는 막막함을 느끼며 절망하다가도 저를 위해 모아 주시는 마음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