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정부, 스가 日총리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깊은 유감"

최종수정 2020.10.17 14:47기사입력 2020.10.17 14:47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정부는 17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에서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정부 및 의회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신 내각 출범을 계기로 일본의 책임 있는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줌으로써,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요구에 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스가 총리는 이날 취임 후 처음 맞는 야스쿠니 신사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공물을 봉납했다. 그는 아베 신조 전 총리 밑에서 7년8개월여 동안 관방장관으로 있으면서는 참배나 공물 봉납을 하지 않았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