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스가 日총리가 야스쿠니에 바친 공물 '마사카키'는?

최종수정 2020.10.17 12:11기사입력 2020.10.17 11:05
스가 日총리가 야스쿠니에 바친 공물 '마사카키'는? 야스쿠니 신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 맞은 17일 야스쿠니 신사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공물을 봉납하면서 공물로 바친 '마사카키'에도 관심이 쏠린다.


스가 총리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온전한 계승을 내제우며 취임했다. 이번 공물 봉납은 야스쿠니신사 문제에서도 아베 노선을 답습하겠다는 메시지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스가 총리는 관방장관으로 일하면서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지 않았고 공물도 보내지 않았다.

스가 총리가 공물로 올린 마사카키의 정식 명칭은 '사카키'로, 신단 또는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다.


그러나 사카키는 온대성이라 도쿄를 포함하는 간토 이북 지역에선 잘 자라지 않아 유사종인 '히사카키'가 대체품으로 많이 쓰인다고 한다. 그 '히사카키'와 구분하기 위해 보통 사카키를 '마사카키(진짜 사카키)'로 부르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사 경내에 주로 심는 사카키는 일본에선 오랜 옛날부터 제사용품으로 쓰였다.


일본식 정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마사카키는 인터넷 판매 사이트를 통해 약 30㎝ 높이 기준으로 3000~4000엔(약 3만3000~4만4000원)에 살 수 있다.


아베가 총리 재직시 야스쿠니에 봉납해 온 마사카키 가격은 5만엔(약 55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