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학생에게 콘돔 무료 배포?…"낙태 막는다" vs "성관계 부추겨"

최종수정 2020.10.17 10:28기사입력 2020.10.17 10:28
학생에게 콘돔 무료 배포?…"낙태 막는다" vs "성관계 부추겨" 콘돔.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미국 버몬트주(州)가 내년부터 관내 공립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의도치 않은 임신과 성병 감소'를 목적으로 무료로 콘돔을 나눠주기로 했다. 미국서 주 단위로 콘돔을 나눠 주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17일 폭스뉴스와 버몬트 퍼블릭라디오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 필 스콧 버몬트 주지사는 지난주 관내 교육 기관들이 내년 1월1일부터 중고생들에게 무료로 콘돔을 이용토록 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했다.

콘돔은 학교 보건실을 포함해 학생들이 안전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에 비치해둬야 한다. 교육 기관은 콘돔 제공 방식을 각자 마련하여 콘돔 무료 제공 정책을 시행할 수 있다.


법안을 발의한 토퍼 맥폰 버몬트주 상원의원(공화)은 "(학생들이) 낙태를 할지 말지 선택하는 상황에 맞닥뜨리지 않도록 자신을 지킬 방법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버몬트주 보건부 조사에 따르면 고교생 31%가 최근 3개월간 1명 이상과 성관계를 가졌고 이들 중 6%는 피임을 하지 않았다. 또 버몬트주 고교생의 주된 피임법은 콘돔(32%)과 피임약(32%)이다.


일각에서는 학교에서 제공하는 무료 콘돔이 학생들의 성관계를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반(反) 낙태단체 '버몬트생명권위원회'는 무료 콘돔 법안을 "위험한 시도"라고 규정하고 "결국엔 낙태율을 높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폭스뉴스는 재작년 학술지 '미국 건강증진'에 실린 논문을 인용해 "콘돔 무료 제공은 학생들의 성관계를 늘리지 않고 성관계를 하는 학생의 콘돔 사용률만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반박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