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스가, 'A급 전범' 야스쿠니 제사에 공물 봉납(종합)

최종수정 2020.10.17 11:11기사입력 2020.10.17 08:01

야스쿠니도 아베 답습…일본내 우익세력에 성의표시

스가, 'A급 전범' 야스쿠니 제사에 공물 봉납(종합)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의 가을 큰 제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아베 내각 승계를 내세운 스가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서도 노선을 답습하겠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다.


NHK방송은 이날 스가 총리가 전범 14명의 혼령을 함께 제사 지내는 야스쿠니 신사의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봉납했다고 보도했다. 제사는18일까지 이틀간 이어진다.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첫 야스쿠니 신사의 제사에 공물을 보낸 것은 아베 내각을 충실히 계승하겠다는 의미와 함께 일본 내 지지세력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2차 집권기인 7년 8개월여 동안 관방장관으로 재임하면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지 않았고 공물도 보내지 않았다. 직접 참배 대신 공물을 보내 주변국들과의 외교적 마찰을 피하면서 국내 정치적으로는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요구하는 일본 내 우익세력에 성의를 표시하는 모양새를 취한 것이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마사카키를 봉헌할지, 아니면 참배할지 여부는 스가 총리가 적절히 판단할 사항"이라고 밝힌 바 있다.


NHK는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스가 총리는 관방장관 시절에는 '마사카키'를 봉납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아베 전 총리가 예대 제에 맞춰 봉납한 것을 답습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는 2차 집권 시작 다음해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뒤 재임 중에는 한국과 중국을 의식해 봄·가을 큰 제사와 8.15 패전일(종전기념일)에 공물 봉납으로 참배를 대신했다. 아베는 퇴임 후 사흘 뒤인 지난달 19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