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학대 의심' 병원서 숨진 16개월 입양아…3번의 신고 더 있었다

최종수정 2020.10.16 10:32기사입력 2020.10.16 10:32

5월과 6월, 9월까지 세 차례 학대 의심 신고
경찰·아동보호기관, 학대 증거 찾지 못해

'학대 의심' 병원서 숨진 16개월 입양아…3번의 신고 더 있었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학대가 의심되는 상태로 병원에 실려 온 16개월 유아가 숨지기 전 3차례의 아동 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경찰은 신고 당시에 학대로 단정할 정황이 없었다며 철저한 재수사를 약속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 13일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숨진 A양의 사망 원인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병원에 실려 올 당시 A양은 복부와 뇌에 큰 상처가 있었으며, A양의 몸에 멍과 상처가 많은 것을 본 병원 관계자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양이 올해 1월 30대 부부에게 입양된 후 3차례 이미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첫 번째 신곤느 지난 5월. A양이 다니던 어린이집 직원이 A양의 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뒤 신고를 했다. 이어 한 달 뒤에는 아이가 차 안에 홀로 방치돼있다며 경찰에 다시 신고가 들어왔다. 지난달에도 A양이 다니던 소아과 원장이 A양의 영양 상태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문제는 그때마다 경찰과 아동보호기관이 학대 증거를 찾지 못해 A양을 다시 부모에게 돌려보냈 것. 경찰 관계자는 "관련된 당사자와 주변 목격자, 전문가 등과 함께 조사해 학대 여부를 확인했었다"며 "그때 당시에는 학대로 단정할 수 있는 정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이 아동학대로 인한 사망을 막을 기회를 놓쳤다는 비판이 일자 서울지방경찰청은 "점검단을 구성해 이전 3건의 신고가 규정에 맞게 처리됐는지 확인하고 양천경찰서에서도 이번 사망건과 이전 신고 내용에 대해 철저하게 재수사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A양의 부모를 불러 조사하고 국립과학수사원에 A양의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