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WHO, "렘데시비르와 클로로퀸, 코로나19에 효과없어"

최종수정 2020.10.16 08:47기사입력 2020.10.16 08:47

트럼프 치료에도 쓰인 렘데시비르, 치료효능 '0'
입원기간 줄이거나 사망률 줄이는데 도움 안돼

WHO, "렘데시비르와 클로로퀸, 코로나19에 효과없어"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도 쓰였던 렘데시비르 등 코로나19 치료제로 알려져왔던 약물들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전혀 효과가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환자들과 일선 병원들이 치료방법에 큰 혼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WHO는 코로나19 치료제로 용도변경된 약물들의 효능에 대한 보도자료를 통해 렘데시비르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하 클로로퀸), 로피나비르, 인터페론 등 코로나19 치료제로 각국의 긴급사용허가를 받았던 약물들이 별 효능이 없다고 밝혔다. WHO는 코로나19 환자 1만1266명을 대상으로 3월부터 10월초까지 해당 약물들의 효과를 측정하는 연대임상시험(Solidarity Trial)을 실시한 결과, 해당 약물 중 어떤 약물도 실질적으로 사망률을 낮춰주거나, 중증환자의 인공호흡기 사용 빈도 등을 줄여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치료에 쓰였던 렘데시비르가 효과가 없다는 결과가 나오면서 전세계 일선 병원들은 큰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 이후 렘데시비르를 3회 이상 처방 받았다고 백악관 의료진이 발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완치 판정을 받은 이후 렘데시비르의 효능이 뛰어나다 수차례 극찬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렘데시비르 외에도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 스테로이드제인 덱사메타손 등 여러 약물을 섞어 투여받는 '칵테일 치료'를 받은 바 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의 바이오기업 길리어드사가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중이다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전환하면서 그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으며 각광받았다. 소규모 실험에서 중증 환자들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기대를 모았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5월 미 보건당국이 긴급사용을 승인한 이래 미 정부에서는 1회분이 2340달러의 고가임에도 비상용 치료제로 다량 비축해놓은 상태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