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장제원, 박범계 향해 "윤희숙 의원이 뼈 때리는 연설했나 보다"
최종수정 2020.08.01 18:39기사입력 2020.08.01 18:39
장제원, 박범계 향해 "윤희숙 의원이 뼈 때리는 연설했나 보다"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논평을 두고 "저희당 윤희숙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나 보다"라고 밝혔다.


1일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박 선배 답지 않은 논평을 하신다"며 "정치권에서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기술이 '메신저를 때려서 메시지에 물타기'인데, 그런 기술을 박 선배가 쓰는 건 좀 아니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장 의원은 "더군다나, '임대인' '오리지널' '가공' 이런 공격적인 단어까지 쓰면서 말이다"라며 "물론, 그 쪽 분들이 자주 즐겨 쓰는 기술이지만"이라고 덧붙였다.


계속해서 장 의원은 '주택 임대차보호법'의 부작용을 지적하며 "부정만 하지 말고, 윤 의원이 그 문제를 너무도 차분하고 진정성을 담아 미사여구 없이 연설을 하다 보니 국민이 크게 공감하는 것 아닌가"라며 "정치권에 몸담지 않았던 초선의원의 진정성 담긴 첫 연설을 여야를 떠나, 선배 의원으로서 격려해 주는 모습이 박범계 다운 모습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의 연설을 두고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며 "마치 없는 살림에 평생 임차인으로 산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건 좀"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임대차 3법' 관련 비판 의견을 개진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