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윤건영, "북한에 구걸말라"한 반기문에 "UN총장 지내신분이…구시대적 사고"
최종수정 2020.07.09 09:00기사입력 2020.07.09 09:00
윤건영, "북한에 구걸말라"한 반기문에 "UN총장 지내신분이…구시대적 사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의원이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향해 "구시대적인 사고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반 위원장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기조연설에서 "북측에 구걸하는듯한 태도를 보이지 말라"면서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을 비판한 바 있다.


윤 의원은 8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올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반 위원장은 UN사무총장을 지내신 분이라 한반도 문제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시는 편이라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오늘 말씀하신 연설의 주요 내용이 편견과 선입견에서 출발한 것들이어서 상당히 놀랐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위원장님의 이런 '생각'이야 말로 민주당 정부는 한미동맹을 등한시한다는 선입견과 편견에서 한 치도 나아가지못하고 있는 구시대적 사고에서 비롯된것"이라면서 반 위원장의 발언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닌다'거나, '구걸하는 듯한 태도' 등은 전혀 근거가 없는 평가"라면서 "지난 세 차례의 정상회담과 그 후속조치는 북한이 끌려다니면서 만들어낸것이 아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우리의 주체적이고 지난한 노력의 결과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동맹을 너무 쉽게 생각하면 안된다'는 이야기 또한 마찬가지"라면서 "두 정상의 신뢰관계는 어느 정부에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정도이며, 지금까지도 긴밀한 동맹관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어찌보면 전략적 입지가 더 궁색해졌다'는 평가도 동의하기 어렵다"면서 "지난 보수정부에서 있었던 전쟁의 불안감은 단연코 우리 곁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길을 갈 것이며 반드시 해낼것"이라면서 "위원장님 말씀처럼 한반도 평화는 여야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전체의 운명이 걸린 문제. 부디 국가 원로로서 일방의 편견과 선입견을 벗어버리고 원칙과 중심을 잡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