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추미애, '秋 수사지휘 위법'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아야"
최종수정 2020.07.04 17:56기사입력 2020.07.04 17:56
추미애, '秋 수사지휘 위법' 검사장들에 "흔들리지 말아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4일 일선 검찰청의 검사장들에게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 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전날 열린 전국 검사장 회의에서 "추 장관의 수사지휘는 위법"이라는 결론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한 뒤 "개혁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초석"이라며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의자는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 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다. 전국 고검장ㆍ지검장들은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모여 9시간가량 의견을 교환했다.


윤 총장은 대검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하기로 한 오는 6일까지 숙고한 뒤 이르면 당일 공식 입장을 정리해 법무부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라는 추 장관의 지휘는 받아들이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윤 총장의 수사 지휘ㆍ감독 권한을 제한하면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하도록 조치하라는 장관 지휘는 위법 소지가 있어 재고를 요청해야 한다는 입장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 검사장 회의 참석자들은 장관의 지휘를 수용할지 거부할지에 대해 결론은 아직 내리지 않았다. 윤 총장의 거취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함부로 거취를 결정하는 건 옳지 않고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검사장들 의견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