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방역당국 "렘데시비르, 코로나 중증환자 30명 중 19명에 투약"
최종수정 2020.07.04 15:19기사입력 2020.07.04 15:19
방역당국 "렘데시비르, 코로나 중증환자 30명 중 19명에 투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국내에서 '렘데시비르'를 투약받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가 19명으로 늘어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정오 기준 국내 14개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코로나19 중증환자 19명에 대해 렘데시비르 투약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 투약 인원은 전날 낮까지 13명이었으나 이후 6명이 더 늘어났다. 코로나19 중증환자 30명 가운데 63%가량이 렘데시비르 치료를 받는 셈이다. 중증환자는 모두 50세 이상이다.


정부는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에 들여온 뒤 지난 1일부터 공급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투약은 5일간 10㎖ 주사약 6병이 원칙이지만 필요 시 5일 더 연장할 수 있다. 방대본은 "환자들의 투약 기간이 아직 5일이 되지 않아 상태 호전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5일이 지난 후 치료제 효과 등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