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배설물 방치, 목줄 미착용…갈 길 먼 '펫티켓' 시민들 '눈살'
최종수정 2020.07.04 06:13기사입력 2020.07.04 06:13

반려견 600만 마리 육박…4가구 중 1가구 반려동물 길러
일부 반려인, '펫티켓' 지키지 않아 문제
전문가 "성숙한 시민의식 필요"

배설물 방치, 목줄 미착용…갈 길 먼 '펫티켓' 시민들 '눈살' 3일 경남 창원시 한 아파트 단지 내 붙은 안내문구. 사진=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 대학생 김모(25)씨는 최근 산책을 하던 도중 황당한 일을 겪었다. 목줄을 하지 않은 소형견 두 마리가 갑자기 김씨를 향해 달려든 것이다. 김씨는 "골목을 도는 와중에 갑자기 개가 나와 너무 놀랐다"면서 "개가 목줄도 하지 않아서 주인에게 '목줄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물었더니 '집 앞이라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아무리 집 앞이라도 목줄을 하는 건 기본 에티켓이다. 강아지를 좋아하는 사람도 많지만 무서워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고 덧붙였다.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가 늘어나는 가운데 일부 반려인들이 애완견 목줄을 하지 않은 채 산책을 시키거나 반려견의 배설물을 수거 하지 않는 등의 사례가 이어지면서,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지난 4월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19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가구는 591만 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대비 80만 가구가 증가한 수치로,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셈이다. 이 가운데 495만 가구에서 개 598만 마리, 192만 가구에서 고양이 258만 마리를 기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반려동물을 키울 때 요구되는 에티켓인 이른바 '펫티켓'을 지키지 않는 이들이 적지 않다는 데 있다. 반려인들은 반려견과 함께 산책할 시 타인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반려동물의 목줄 착용, 배변 수거 봉투지참 등의 의무를 지켜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서울 마포구에 거주하는 대학생 A(25)씨는 "경의선 숲길 공원에 돗자리를 펴려다가 개똥을 밟은 적이 있다"면서 "얼마나 황당했는지 모른다. 과태료가 있는걸 뻔히 알텐데도 배설물을 치우지 않는 걸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배설물 방치, 목줄 미착용…갈 길 먼 '펫티켓' 시민들 '눈살' 3일 경남 창원시 한 아파트 게시판에 붙은 안내문구. 사진=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현행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반려인은 반려견과 함께 외출할 시 목줄 등의 안전 조치를 해야 하며 배설물을 수거해야 한다. 이를 어길 경우, 최대 5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된다. 그러나 현장 적발이 쉽지 않을뿐더러 규정을 알면서도 이를 무시하는 이른바 '얌체 반려인'이 적지 않다.


2016년에는 자신의 집 앞 도로에 강아지 배설물이 자주 있는 것에 화가 난 70대 남성이 강아지를 데리고 길을 가던 여성을 폭행해 경찰에 붙잡힌 사례도 있었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평소 집 앞 도로가 강아지 배설물로 더럽혀진 것에 불만을 품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웃 여성은 "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는 것은 맞으나 배설물을 김 씨 집 앞에 둔 적이 없다"는 취지로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갈등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동물전문매체 해피펫이 지난해 일반인 30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 때문에 갈등을 겪었다는 응답은 59.2%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71.8%가 반려인의 행동 중 가장 문제가 되는 행동으로 '반려동물의 배설물을 치우지 않는 경우'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반려동물 유기(70.2%)와 학대(69.9%)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전문가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가 형성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원복 한국동물보호연합 대표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많아졌으나, 이에 대한 의식은 여전히 제자리"라며 "반려동물을 키우면서 공중도덕을 지키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등의 행동을 해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이런 면이 미흡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위해 기르는 분들이 매년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조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