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사모펀드의 배신] 사모펀드 1% 부실 '빙산일각'
최종수정 2020.06.30 11:40기사입력 2020.06.30 11:40

420조원 규모 깜깜이 펀드
환매 중단 피해액 벌써 4조5955억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사모펀드 환매 중단에 따른 피해액이 4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420조원 규모인 사모펀드 시장의 1% 이상이 피해를 입은 것이다. 이는 지난해부터 수면위로 올라온 사건만 따진 것으로, 사모펀드 운용사들의 비정상적인 운용 행태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 만큼 부실 운용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3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부실자산 편입해 환매 연기된 주요 사모펀드와 이 펀드를 기초자산으로 한 파생결합증권(DLS) 규모를 추산해보면 약 4조5955억원에 달한다. 앞으로 환매 중단 가능성이 높은 펀드가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피해 규모는 5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달 기준 전체 사모 펀드시장에 설정된 자금은 420조으로 이 중 1% 넘는 투자 자금이 부실 운용에 따른 피해를 본 셈이다.

지난해 저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9000억원가량의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가 발생된 이후 국내 메자닌, 사모사채, 무역금융채권을 담아 펀드를 판 라임자산운용은 1조6000억원 규모의 환매 중단을 선언했다. 해외 부실자산에 투자한 디스커버리부동산펀드(2000억원), JB호주부동산펀드(3200억원), 독일 헤리티지부동산DLS(5300억원), 이탈리아헬스케어채권(1800억원) 등도 환매연기를 선언했다. 최근엔 옵티머스운용이 공기업이 발주한 매출채권이 아닌 일반 비상장 사채로 자산을 바꿔치기한 것으로 드러나 피해 규모는 5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 밝혀진 부실 운용 펀드는 빙산의 일각일 뿐 사모펀드 피해자는 더 많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사모펀드는 폐쇄적으로 운용돼 투자자들도 운용방식을 알지 못하는 '깜깜이 펀드'로 불린다. 공시 의무도 없고 운용사의 규모가 작아 내부적으로 자산 바꿔치기와 같은 비위행위를 막을 감시 기능도 부족하다. 증권업계 고위 관계자는 "사모펀드 규제 완화 이후 초대형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사태와 옵티머스운용의 사기 사건만 봐도 운용사가 마음만 먹으면 모든 것을 조작할 수 있는 구조"라며 "해외자산의 경우도 판매사가 해외에 나가 일일이 서류와 대조한 뒤 투자자들에게 판매하는 경우가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옵티머스운용 사태의 경우 지난 2월 금융당국이 사태의 위험성을 인지하고서도 이렇다 할 조치를 취하지 못한 점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NH투자증권은 지난달까지 '옵티머스펀드 54호'를 투자자에게 팔아 피해를 키웠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서면 검사서 펀드만기와 자산만기 시점이 미스매칭(불일치)되거나 다른 비상장 회사에 투자하고 있는 점을 발견했지만, 코로나19로 현장점검이 늦어진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준서 동국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시장규율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은 문제뿐만 아니라 사모시장 규제 완화에 대한 속도가 빨랐던 감이 있다"며 "문제가 되는 운용사들은 단기적으로 운용자산이 크게 늘었다는 점에 착안해 감독 당국은 일부 사모펀드에 대해 예외적인 조치를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