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중국 돼지서 신종 플루 바이러스 발견 "대유행 될 가능성"
최종수정 2020.06.30 08:45기사입력 2020.06.30 08:45

중국 돼지에서 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발견
지난 2009년 조류독감 일으킨 바이러스 유전자 포함
연구팀 "대유행 일으킬 가능성 있어…감시 늘려야"

중국 돼지서 신종 플루 바이러스 발견 "대유행 될 가능성" 중국 돼지농장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중국에서 발견된 신종 독감 바이러스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에 이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중국 연구팀은 '새로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중국 돼지에게서 발견됐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미국 과학 저널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중국 돼지에게서 발견된 새로운 바이러스를 'G4 EA H1N1'이라고 이름 붙였다. 이 바이러스는 지난 2009년 팬데믹을 일으켰던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북미 'H1N1' 바이러스의 성질을 섞은 것과 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연구팀은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축산농가의 돼지들에게서 3만여개의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를 분석한 결과 179개의 독감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발견된 바이러스 대부분은 'G4'라 불리는 유형이었다.

논문에서 연구팀은 "G4 바이러스는 지난 2016년 이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중국 10개 지역에서 발견된 돼지 독감 유전자 타입 중 대부분이 G4 유형으로 밝혀졌다"며 "G4는 지난 2009년 조류독감 팬데믹을 일으킨 H1N1 바이러스 유전자를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G4 타입 바이러스는 인간-인간 전염을 일으킬 가능성은 적다"면서도 "2009년 대유행 이후 바이러스가 인간-인간 전염이 가능하도록 적응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G4 EA H1N1' 바이러스는 이제 중국 축산농가의 큰 문제가 되어가고 있다"며 "그리고 G4 바이러스가 돼지 가운데 늘어나면 어쩔 수 없이 인간도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만일 더 많은 감염이 이뤄지면 바이러스가 새 환경에 적응하고 대유행이 될 수도 있다"며 "농가와 농부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돼지서 신종 플루 바이러스 발견 "대유행 될 가능성" 돼지 채혈하는 방역 관계자 / 사진=연합뉴스


반면 일각에서는 해당 바이러스가 대유행으로 번질 확률은 적다는 지적도 나왔다.


미 국립보건원 협력기관인 '포가티 국제센터' 소속 진화생물학자인 마사 넬슨 씨는 30일 미 과학 매체 '사이언스'와 인터뷰에서 "이 특정한 바이러스가 팬데믹의 원인이 될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다.


또한 해당 연구에 대해서도 "G4 바이러스가 중국 축산농가에 광범위하게 퍼졌는지도 알 수 없다"며 "샘플이 적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인플루엔자는 우리를 놀라게 할 수 있다"며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는) 현재는 인플루엔자같은 위협들이 간과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제임스 우드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도 이날 BBC와 인터뷰에서 "이번 연구는 병원균이 지속해서 발생하면서 새 위험이 떠오르고 있다는 것을 일깨워준다는 점에서 유익하다"며 "농가에서 길러지는 동물은 야생동물보다 인간과 접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대유행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