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동상이몽2' 장신영, 첫째 정안 고백에 눈물…"강경준, 삼촌이라 부르기 무서워"
최종수정 2020.06.30 08:06기사입력 2020.06.30 08:06
'동상이몽2' 장신영, 첫째 정안 고백에 눈물…"강경준, 삼촌이라 부르기 무서워"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 캡처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장신영이 첫째 아들 정안이의 속내에 눈시울을 붉혔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에서는 장신영이 사춘기를 겪는 첫째 아들 정안이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신영은 정안이에게 "얼굴 좀 보자"며 "요새 목소리가 제일 밝을 때가 게임을 할 때"라고 운을 뗐다.


이에 정안이는 "그게 하루 중 행복"이라고 답했고, 장신영은 정우를 재운다는 이유로 정안이에게 게임 중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한 일을 떠올리며 미안해했다.

장신영은 "정우 자니까 조용히 좀 해줘 그럴 때. 그럴 때 속상하지?"라고 물었고, 정안이는 "조금"이라고 답했다. 장신영은 "그 부분은 엄마도 미안하게 생각한다. 자꾸 아기 때문에 너한테 하지 말라는 게 하나둘 생기니까. 미안해. 이해해줘서 고마워"라고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장신영은 강경준에 대한 정안이의 속마음을 물었다. 장신영은 "예전에 삼촌을 부를 때 삼촌 나왔었는데 근래에 호칭이 없어진 것 같다. 불편해?"라고 물었다.


이에 정안이는 "못 하겠어, 나. 무서워"라고 답했고, 장신영은 "뭐가 무서워? 어색하구나. 삼촌이라고 부르는 게"라고 눈물을 훔쳤다.


장신영은 인터뷰를 통해 "쿵하더라. 처음에는 오빠가 무섭다고 이야기하는 줄 알았다. 삼촌이 무서운 게 아니라 삼촌이라는 단어가 무섭다는 것"이라며 "불러야 한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근데 이게 안 나온 거다. 본인도 쉽지 않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음이 복잡했다. 숙제와 시련을 주는 게 미안하다. 정안이가 내가 모르는 사이에 컸구나. 대견하기도 하고 복합적인 감정이 많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강경준은 "나는 못 느끼고 있었다. 나와 정안이의 관계가 편안했으면 좋겠다"며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영이가 저런 이야기를 갑자기 한다. 애 있는 데서"라며 "저는 하지 말라고 한다. 나중에 알아서 하겠지 싶다"고 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