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日, 코로나19 감염은 '자업자득' 생각 비중 높아…美·英보다 10배↑"
최종수정 2020.06.29 15:07기사입력 2020.06.29 15:07
"日, 코로나19 감염은 '자업자득' 생각 비중 높아…美·英보다 10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에 대해 일본인이 다른 나라 사람들에 비해 '본인의 문제'라면서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성향이 더 강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미우라 아사코 오사카대 교수(심리학)가이끄는 연구팀은 지난 3~4월 일본, 미국, 영국, 이탈리아, 중국 등 5개국에서 각 400~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 책임 소재를 묻는 인터넷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일본인의 11.5%가 '매우 그렇다', '약간 그렇다',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인 10명 중 1명 꼴로 코로나19가 개인의 잘못으로 감염됐다고 본다는 의미다.


다른 국가의 답변을 살펴보면 '그렇다'고 한 비율은 미국이 1%, 영국이 1.49%, 이탈리아가 2.51%, 중국이 4.83%로 집계됐다. 같은 질문에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일본이 29.5%에 머물렀고, 다른 4개국은 60~70%대를 기록했다.

미우라 교수는 "일본에선 코로나19에 한정되지 않고 원래 '피해자'가 분명한 사람이 과도하게 비난받는 경향이 강하다"면서 그런 사례로 묻지마식 범죄 피해를 본 여성에게 '밤중에 돌아다니는 것이 나쁘다'고 질책하는 문화가 있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일본인의 이런 의식이 코로나19 감염도 본인 책임이라는 생각으로 연결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날 일본 도쿄에서 지난달 긴급사태 해제 이후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최다를 기록하고 있다. 도쿄도에서만 신규 확진자가 60명 발생해 하루 전인 지난 27일 수치(57명)를 하루만에 경신했다. 이로써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만9234명이며 사망자는 985명이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도쿄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신규 감염자가 계속 확인되고 있지만 증상의 유무에 관계없이 적극적인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결과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즉시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할 상황은 아니라면서 "지역 감염 상황을 주시하면서 확산 방지, 사회·경제활동 양립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