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체포 당시 자고 있었다"
최종수정 2020.06.04 08:03기사입력 2020.06.03 07:14

서울역 '묻지마 폭행' 용의자 자택서 검거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체포 당시 자고 있었다" 이른바 '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의 피해자가 자신의 SNS에 올린 게시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서울역에서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다짜고짜 폭행하고 도주한 30대 남성이 사건 발생 7일 만에 붙잡힌 가운데 체포 현장을 목격했다는 누리꾼의 글이 화제다.


국토교통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따르면 용의자 이모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께 공항철도 서울역 1층에서 모르는 사이인 30대 여성의 왼쪽 광대뼈 부위 등을 가격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A씨의 체포 소식이 보도되기 전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서울역 묻지마 폭행한 사람 잡혔다. 저희 빌라 사람이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쓴이는 "아직 뉴스 없을 거다. 저희 빌라 원룸에 사는 사람이 범인이었다. 방금 검거해서 차에 태워서 갔다"며 "목격자가 180cm, 흰색 피부라고 했는데 정확했다. 문 박살 내고 들어갔는데 자고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형사가 들어가서 '죽었어'하고 나왔는데, (이씨가) 잠자는 거였다. 방에 악취가 심해서 죽은 줄 알았다고. 근데 잠에서 덜 깬 것인지 비몽사몽 하더라"고 했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이 "그런 사람이 한 건물 안에 살았다니 소름 끼쳤겠다"고 댓글을 남기자 글쓴이는 "평소에는 이상한 걸 크게 못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피해 여성은 광대뼈가 함몰되는 등의 상해를 입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남성이 제 오른쪽 어깨를 의도적으로 굉장히 세게 치면서 욕을 했다. 제가 너무 무섭고 놀라서 '지금 뭐라고 했어요?'라고 목소리를 높이니까 (이 남성이) 욕을 하면서 기다렸다는 듯이 주먹을 날려 제 왼쪽 광대뼈를 가격했다"면서 "저는 그때 안경을 쓰고 있어서 깊은 흉터가 지는 외상이 남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