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미우새' 박선영 "친구 남편 외도 알고 말해줬더니…나랑 연 끊겨"
최종수정 2020.06.01 08:36기사입력 2020.06.01 08:36
'미우새' 박선영 "친구 남편 외도 알고 말해줬더니…나랑 연 끊겨"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배우 박선영이 드라마 '부부의 세계'와 흡사한 일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는 스페셜 MC로 박선영이 출연했다.

이날 박선영은 친구 남편의 외도를 알고 고민 끝에 말했던 일화를 밝혔다. 그는 "당연히 헤어질 줄 알았는데 안 헤어지더라"라며 "지금도 속을 끓이면서 살고 있다. 오히려 그 친구와 나의 연이 끊겼다"고 말했다.


이에 미우새 모친들은 "결혼은 두 사람의 일"이라며 "상대의 외도를 알게 되더라도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박선영은 '부부의 세계'를 찍으면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극 중 남편은 매번 바람을 피우고 난 항상 참는 연기를 해야 했다. 자꾸만 화가 났다"며 "촬영장에서 남편 역을 하는 김영민 배우를 보면 때리고 싶었다. 나중에는 스트레스를 받아서 탈모가 왔다"고 고백했다.


'부부의 세계'가 대박이 날 줄 알았냐는 물음에는 "모든 배우는 드라마가 잘 될 줄 알고 시작한다"며 "그런데 촬영 시작하고 나서 역대급이라는 느낌은 들었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뛰어난 미모로 인해 겪었던 일화도 밝혔다. 그는 "어린 시절 오빠의 단속이 정말 심했다"며 "늦게 들어오면 왜 늦게 오냐고 뭐라 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반바지도 입지 못하게 할 정도로 단속이 심했다"며 "오빠 친구들이 오면 난 항상 방에 있어서 한 번도 얼굴을 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박선영은 외모 덕분에 일부러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잘생긴 얼굴이었다"며 "과거에 제일 친한 친구가 '예뻐서 반장을 한 거다'라며 나에 대한 글을 종이에 썼는데 어린 나이에 큰 상처가 됐다. 주목을 받으면 미움을 받는 거라고 생각해서 머리를 짧게 잘랐었다"고 밝혔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