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외출 때 노래방…코로나 증상 있다"…익명 신고에 공군 비상
최종수정 2020.05.23 18:57기사입력 2020.05.23 18:57
"외출 때 노래방…코로나 증상 있다"…익명 신고에 공군 비상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공군의 한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지만, 처벌이 두려워 익명으로 신고한다'라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되며 부대에 비상이 걸렸다.


23일 공군 등에 따르면 전날 수도권에 위치한 한 비행단 '소원수리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으니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해달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익명의 작성자는 메모에서 "죄송하다"면서 "외출 다녀오는 길에 노래방을 들렀는데 간호사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고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혼나고 벌 받는 게 두려워 익명으로 자진 신고한다"며 "전 장병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해 달라. 저는 생활관 내에서 격리하고 있겠다"고 적었다.

이에 부대는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했지만, 이상자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 부대원의 외출, 외박을 통제하고 있으며 장난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진다.


공군 관계자는 "처벌하지 않을 테니 누가 썼는지 자진해서 신고하라고 권유하고 있지만,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