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봉태규 "제대로 책임 진 사람 없다"…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모
최종수정 2020.05.24 10:08기사입력 2020.05.23 17:56
봉태규 "제대로 책임 진 사람 없다"…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모 사진=봉태규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봉태규 "제대로 책임 진 사람 없다"…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모 배우 봉태규. 사진=iME코리아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배우 봉태규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를 맞아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봉태규는 23일 자신의 SNS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누군가 이 분을 언급하며 더 이상 비극은 없어야 한다면서 지금 수감되어 있는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얘기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얼마 전 40주년은 맞은 5.18 민주화 운동은 아직까지도 가짜 뉴스와 각종 유언비어가 떠돌아다닌다"며 "책임을 물어야 하는 사람은 골프나 치며 잘 살고 있다. 분명한 단죄가 이루어졌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봉태규는 "그 단죄에 노무현 대통령을 언급하는 건 아직도 자신들이 무슨 짓을 저질렀는지 모른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수감되어 있는 두 분과 광주의 그분은 비극이 아니라 자신들이 저지른 일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봉태규는 "아직까지 제대로 된 책임을 진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더 이상 그런 사람들 때문에 노무현 대통령이 언급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