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WHO "남미, 코로나19 새로운 진앙지 되고 있어"
최종수정 2020.05.23 08:50기사입력 2020.05.23 08:50

WHO, 백신 공급 차질로 홍역, 소아마비 확산 가능성 우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남미가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WHO "남미, 코로나19 새로운 진앙지 되고 있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많은 남미 국가에서 확진 사례가 증가하는 것을 봤다"며 이같이 우려했다.

특히 남미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브라질에서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제로 허가한 것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효과가 아직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 상황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아프리카의 9개 나라에서 지난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50%가 늘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아프리카의 경우 중환자 치료실이나 의료용 장비, 인공호흡기 등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필요한 장비들이 부족한 점 등도 우려된다는 뜻을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백신 공급에 차질이 생겨 홍역이나 소아마비처럼 예방이 가능한 질병의 확산 가능성도 제기됐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최소한 68개 나라에서 일상적인 면역 서비스 기능이 어려움에 처했다"면서 "(이로 인해) 이들 나라에 사는 1세 미만 어린이 8000만명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백신 공급이 제약을 받는 이유로 코로나19에 따른 백신 전달 지연, 코로나19로 외출을 꺼리는 부모, 의료진 부족 등을 꼽았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