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日 후생노동성, 불량마스크 납품업체와 또 다시 계약
최종수정 2020.05.22 13:41기사입력 2020.05.22 13:41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일본 정부가 불량 마스크 논란을 일으켰던 업체와 재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日 후생노동성, 불량마스크 납품업체와 또 다시 계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2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전 가구 천 마스크 배포에 필요한 마스크 확보를 위해 고와, 이토추 상사, 마쓰오카코퍼레이션 등 3개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이 가운데 고와와 이토추는 납품 마스크에서 오염 물질이나 곰팡이 등이 발견돼 전량 회수되는 등 소동을 겪은 제조사다.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품질과 가격, 공급능력을 보고 계약했다"면서 "(불량 마스크를 납품한) 2개 업체는 재차 검품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계약금액 등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가정에 천 마스크 2장씩을 배포하는 계획을 추진했다. 하지만 생산된 마스크가 너무 작아 코와 입 등을 충분히 가리기 어렵다거나 마스크에 이물질이 나오는 등 문제가 확인됐다.


日 후생노동성, 불량마스크 납품업체와 또 다시 계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욱이 불량 마스크 논란 때문에 마스크가 제대로 배포되지 않았다. 이달 18일까지 배포된 천 마스크는 모두 1450만장으로 일본 정부가 5월 중순까지 목표한 마스크 배포량 1억3000만장에 턱없이 모자랐다.


코로나19 확산세 속에서 일본 내 마스크 문제를 해결한 것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여 상대적으로 여유가 생긴 중국으로부터 마스크를 수입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분석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