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박지원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의원 되기 전 정리해야"
최종수정 2020.05.22 12:32기사입력 2020.05.22 12:32
박지원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의원 되기 전 정리해야" 박지원 민생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2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이른 시일 내에 윤 당선인 문제를 정리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민주당)지도부, 원내에서는 의원들을 보호하고 싶은 본능적인 생각이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라고 하는 것은 내 생각이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이 어떻게 판단하고 있는가 또 그 사실이 어떻게 흘러가는가이다"라며 "민주당이 25일로 예정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곡해해서 보고를 받았거나 해석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또한 전날 김영춘 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주장한 글에 대해서는 "(민주당 내부에서도) 일단 봇물은 터졌다고 본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리위원회 소집 등 여러 가지 징계 방법이 있겠지만 일단 민주당과 선이라도 그어줘야 한다"라며 "만약 일주일만 더 버텨나간다고 하면 (윤 당선인은) 현역 의원이 된다. 현직이 되기 전 민주당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처를 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윤미향 당선인의 30년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로를 폄훼할 생각은 없다"라며 "지금 나타난 의혹은 그러한 공로를 떠나 문제도 될 수 있는 소지가 있고 심지어 검찰에서는 횡령, 배임으로 조사를 한다는 그러한 언론 보도를 보면 (의혹 해소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