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재난영화 같았던 대탈출"…꼬리무는 귀국행렬
최종수정 2020.03.27 09:30기사입력 2020.03.26 11:34

인종차별·감염위험·휴교령 '3중고'
유럽·북미 지역서 돌아온 유학생

기침 한번에 인종차별 욕설
이달초부터 항공권 예약 전쟁
의료체계 보면 우리가 선진국

유럽 중동서 경유항공편 취소
현지 남은 유학생들은 발동동
"왜 돌아오나" 불편한 시선도

"재난영화 같았던 대탈출"…꼬리무는 귀국행렬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식당에서 기침을 한 번 했는데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들었어요. 동양인이라는 이유였죠."


스위스 A 대학에서 호텔 경영을 전공하는 송모(23)씨는 그날만 생각하면 아직도 소름이 돋는다. 당시 식당에는 현지 손님도 많았다. 그중 송씨 일행만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그런데도 송씨는 잔기침 한 번 때문에 다른 손님들로부터 고성과 욕설을 들어야 했다. "어차피 학교가 휴교해 한국에 들어올 생각이었지만 그 사건이 결정적으로 귀국을 서두르게 만들었지요."


"재난영화 같았던 대탈출"…꼬리무는 귀국행렬 지난 24일 오후 스위스 유학생 송모(23)씨가 인천공항에서 검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봉쇄령 속 유럽 탈출… '하늘의 별 따기' 한국행 티켓 = 송씨는 지난 24일 가까스로 귀국했지만 유럽에서는 재난 영화를 방불케 할 정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고 있다. 송씨는 "인구 865만명의 스위스에서 1만명이 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접한 이탈리아에서 사망자가 수천 명이 나오고 전국 봉쇄령과 이동제한명령이 내려지는 등 상황이 매우 심각했다"며 고개를 저었다.


프랑스 파리의 한 디자인스쿨에 교환학생으로 갔다가 전날(25일) 귀국한 최지희(22ㆍ홍익대 산업디자인학과)씨는 두달 남짓 학교를 다니다 한국으로 돌아왔다. 최씨는 "지난 19일 학교가 휴교한 데 이어 프랑스 정부가 운영하는 파리 국제대학촌(기숙사)마저 퇴소를 권고했다. 한국에서는 어렵게라도 구할 수 있는 마스크를 프랑스에서는 처방전을 받아야 구입할 수 있는 등 감염 위험도 컸다"며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미국과 유럽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유학생을 중심으로 귀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감염 위험도 있지만 인종차별이 심화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이들의 입국 과정은 순탄치 않다.


"재난영화 같았던 대탈출"…꼬리무는 귀국행렬 교환학생 신분으로 프랑스 파리에 갔다 돌아온 최지희씨가 찍은 지난 24일 오후 인천공항 입국장 모습


송씨는 "당초 이달 23일 모 중동 항공사를 통해 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 티켓을 예약했지만 해당 국가가 경유 항공편 착륙을 금지하면서 취소됐다"며 "대사관ㆍ유학원 등을 통해 백방으로 알아본 끝에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뜨는 비행기를 예약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최씨 역시 "한 차례 예약한 비행기가 취소돼 애를 먹었다"면서 "현지에서 티켓 예약이 어려워 대한항공 한국 지사로 전화를 해 예약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도 유럽ㆍ중동 국가들이 '경유 항공편'을 받지 않겠다며 항공편을 잇따라 취소해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티켓 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미처 귀국하지 못한 유학생들은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선진국이라더니 한국이 낫더라" = 귀국 유학생들은 공항 검역을 경험하면서 한국이 선진국임을 새삼 깨달았다. 발열과 인후통이 있어 공항에서 검체검사를 받기도 한 송씨는 "선진국으로 알던 다른 나라들보다 한국이 감염병 확산의 공포 속에서도 훨씬 잘 대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최씨는 "신속하고 투명한 코로나19 진단검사부터 마스크 공급까지 코로나19 대응에서 한국보다 선진적인 유럽 국가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입국 후 검역 과정에서부터 보건 당국으로부터 격리수칙과 개인위생수칙 등을 자세히 안내받았다. 송씨는 "다른 나라들은 사실 코로나19에 무대응하거나 안전불감증마저 느껴지는데 한국은 '코로나19를 이겨내자'라는 생각이 강하다"며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사용 등이 생활화된 시민들의 행동이 더 큰 확산을 막았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다만 유학생들의 귀국 행렬을 삐딱하게 바라보는 시선도 있다. 최근 포털사이트 댓글이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귀국하는 교민과 유학생들을 향한 언어폭력이 늘고 있다. "이 시국에 왜 다시 돌아오냐" "한국이 싫어서 떠났으면 거기(체류 지역) 있어라" 등이다. 일부의 생각이지만 20대 청춘들에게는 생채기가 됐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