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지역
대전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늘어…밀접접촉 2명·유럽 귀국자 1명
최종수정 2020.03.26 11:00기사입력 2020.03.26 11:00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명 더 늘었다. 확진자 2명은 기존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된다.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여성 A(유성 죽동 거주·#27) 씨와 접촉한 10대 남성 B(#29·유성구 죽동) 씨와 40대 여성 C(#30·유성구 구암동)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A씨의 아들로 최근까지 서구 둔산동의 한 학원에서 수업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다. 또 C씨 역시 A씨와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앞서 시는 A씨의 밀접접촉자로 자녀 2명과 직장동료 등 15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한 상태다.

대전에선 유럽 입국자도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D(#31)씨는 유성구 관평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으로 최근 유럽에서 입국한 것으로 확인된다.


시와 보건당국은 확진자 동선이 파악 되는대로 방문지를 폐쇄·소독조치 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기준 대전지역 코로나19 누계 확진자는 총 31명이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