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시진핑 "中 코로나19 대응 조치, 국제적으로 인정 받고 있어"
최종수정 2020.02.14 14:55기사입력 2020.02.14 14:55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4일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가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시진핑 "中 코로나19 대응 조치, 국제적으로 인정 받고 있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날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의 통화에서 "중국의 전염병에 대한 강력한 조치는 우리 인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것뿐 아니라 세계 공중위생 사업에도 기여하는 것"이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 각국으로부터 충분한 인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인류운명공동체 이념에 근거해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전염병과 전쟁에서 함께 승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중국 내 머물고 있는 외국인에 대해서도 잘 보살피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우리는 자국민을 대하듯이 재중 외국인들도 계속해서 잘 돌볼 것"이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인민일보는 캐나다 등 각국 정부와 주요 정당들이 중국의 코로나19 저지를 위한 노력에 격려를 보냈다고 알렸다. 중국 정부가 취하고 있는 정책들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노력으로 풀이된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 등도 상당 부분 중국의 노력을 상당 부분 평가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미국 서명·청원 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서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중국을 두둔하고 있다며, 사퇴를 촉구하는 청원이 나오는 등 반발 여론도 있다.


한편 이날 중국 정부는 전날까지 코로나19로 1380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6만3851명(누적)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은 전날부터 진단키트를 이용한 검사 외에도 컴퓨터단층촬영(CT) 촬영 결과 폐렴 증상이 있을 경우 임상 의사가 코로나19를 확진 판정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