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철파엠' 조한선 "'스토브리그' 인기 실감 안나…오늘 마지막 방송"
최종수정 2020.02.14 09:37기사입력 2020.02.14 09:37
'철파엠' 조한선 "'스토브리그' 인기 실감 안나…오늘 마지막 방송" 배우 조한선이 14일 방송된 SBS '김영철의 파워FM'에 출연했다./사진=SBS '김영철의 파워FM'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배우 조한선이 '스토브리그'에 특별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 중인 배우 조한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스토브리그' 특별출연이라고 하던데 맞냐"는 김영철의 물음에 조한선은 "사실 특별출연은 나도 방송 보고 알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나쁘고 세게 나와서 욕을 많이 먹을 줄 알았다. 욕먹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는데, 이렇게 반응이 좋을 줄은 몰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특별출연이라고 나오고 나서 감독님께 물어보지도 않았고 회사에도 안 물어봤다. 이유가 있겠지 하고 가만히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스토브리그'가 마지막 회만을 남겨둔 것에 "오늘 방송이 나가면 촬영이 없는데 그 공허함이 클 것 같아서 걱정이다"라고 말하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조한선은 현재 SBS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4번 타자 임동규 역으로 출연하여,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