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켈리 전 비서실장, 트럼프 대북정책 비판…"김정은 핵포기 안할 것"
최종수정 2020.02.14 08:20기사입력 2020.02.14 08:20
켈리 전 비서실장, 트럼프 대북정책 비판…"김정은 핵포기 안할 것"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존 켈리 전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대북정책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노력했지만 잘되지 않았다면서 현 행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13일(현지시간) 미 언론 애틀랜틱 등에 따르면 켈리 전 비서실장은 전날 저녁 뉴저지주 드류대학에서 진행한 한 강연에서 75분간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탄핵 증인에 대한 보복성 조치 등에 대해 언급했다. 2018년 말 경질된 켈리 비서실장이 대북 외교와 관련해 공개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켈리 전 비서실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외교 정책에 대해 "헛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2018년 중반부터 2019년 6월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차례 만나 설득해왔지만 "그는 핵무기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차례의 정상회담과 판문점에서의 정상 회동에도 북·미가 비핵화에 있어 크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비판이다. 켈리 전 비서실장은 "나는 대부분 낙천주의자지만 또한 현실주의자이고 김(위원장)이 우리를 한동안 갖고 노는 것 이외의 어떤 것도 할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다"면서 "그(김 위원장)는 꽤 효과적으로 해냈다"고 말했다.


켈리 전 비서실장은 그동안 공개석상에서 발언한 적 있지만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밝힌 적 없으며 이처럼 직설적으로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하지도 않았다. 이번 발언은 앞서 2018년 6월 1차 북·미 정상회담에 함께 배석했던 존 볼턴 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맥락을 함께 한다. 지난해 9월 경질 당한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에 대해 "대참사(disaster)"라고 묘사했었다.

또 켈리 전 비서실장은 이날 탄핵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다가 인사 보복을 당한 알렉산더 빈드먼 중령과 관련해서도 잘못이 없으며 군인으로서 훈련받은 대로 한 것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수사를 요구한 것이 "불법적 명령(illegal order)"이나 마찬가지였다면서 "우리는 그들에게 '불법적 명령을 따르지 말라. 그런 걸 받으면 누가 (명령)했든지 문제를 제기하고 상관에게 알려야 한다'고 가르쳐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직후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존 켈리를 자를 때 충분히 빨리 하지 못했는데, 그는 자신이 감당을 하지 못한다는 걸 잘 알고 있었다"면서 "그는 비서실장감이 아니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멋지게 등장해서는 신음을 토하며 나갔다"면서 "군사적·법적 의무를 갖고 있는데도 그는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켈리 전 비서실장의 아내가 한번은 자신을 따로 불러 '남편이 대통령을 아주 존경하며 대통령에 대해 잘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면서 "틀렸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