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은행권, '우한폐렴' 비상대응 가동…"고객에게 마스크 지급"(종합)

최종수정 2020.01.28 20:30기사입력 2020.01.28 14:30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지시
체온계와 손 세정제 비치
고객에게 예방수칙 안내

은행권, '우한폐렴' 비상대응 가동…"고객에게 마스크 지급"(종합)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28일 경기 성남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병원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발열확인검사를 하고 있다./성남=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주요 시중은행이 전 직원에 마스크 착용을 지시하는 등 비상대책 마련에 나섰다. 불특정 다수의 고객이 많이 찾는 은행 영업점 특성상 2~3차 감염 우려가 커진 데 따른 선제적 대응이다.


28일 은행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은 이날 오전 지성규 하나은행장을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연 뒤 자체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로 격상했다. 신종 코로나에 대한 국가전염병 위기 대응 단계가 ‘경계’로 격상된 데 따른 조치다.

하나은행 위기대응 단계는 총 4단계로 관심(Blue), 주의(Yellow), 경계(Orange), 심각(Red)이다.


하나은행은 은행 영업점을 찾은 손님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전 영업점에 손님용 손 소독제와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키로 했다. 감염 예방 수칙도 안내할 예정이다.

또 전 영업점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동거 가족을 포함한 직원의 감염 의심 및 확진 시 자가 격리 등의 비상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지 행장은 “신종 코로나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은행의 선제적 대응을 통해 은행 영업점을 찾는 국내와 해외 손님의 안전과 지속적인 금융거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하나은행은 이날 중 하나은행 중국법인으로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발송할 예정이다. 중국법인도 5단계의 위기대응 단계 중 비상관리계획을 수립하는 2단계를 시행하고 있으며 3단계로의 격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단계로 대응 단계가 올라가면 비상사태 발생 선포, 위기조직 및 비상근무조직 운영, 대체사업장을 준비하게 된다. 현재 중국 춘절 연휴 기간(지난 24일~다음 달 2일까지)임에도 오전, 오후 하루 2번씩 발병 유무를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법인은 총 26개 영업점(본점영업부 1개, 분행(지역거점 영업점) 12개, 지행(일반 영업점) 13개)을 두고 있고, 한국인 주재원 33명 등 임직원 870명이 근무 중이다. 우한시가 위치한 중국 후베이성엔 영업점이 없다.

은행권, '우한폐렴' 비상대응 가동…"고객에게 마스크 지급"(종합)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네거리에서 직장인들이 마스크를 착용한채 출근길에 오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KB국민은행은 비상대책위원회 및 종합상황반을 설치·운영하기로 하고 영업점 전 직원에게 마스크 착용을 지시했다. 내방 고객에게도 마스크를 제공할 계획이다.


영업점에는 손 세정제를 비치하고 고객에게 예방 수칙 등을 안내하도록 했다. 특히 공항 인근이나 환전센터 등 외국인 관광객이 몰릴 수 있는 영업점에는 경계를 강화토록 했다.


이미 전 직원에게 직원 단체 활동을 자제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공지 메일도 보냈다.


또 해외 점포에는 비상점검회의를 실시하고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토록 했다. 우한시 인근 방문을 금지하고 다른 지역 행사 참가도 자제하도록 했다. 국민은행은 중국에 현지법인 1곳과 베이징ㆍ광저우ㆍ하얼빈ㆍ쑤저우ㆍ상하이 등 5곳에 분행을 운영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우한지역 내 점포는 없기 때문에 큰 위험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중국 주재원 및 가족들에 대한 감염여부를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신종 코로나로 인한 시장 영향 점검 및 모니터링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신한은행은 설 연휴 전인 지난 23일 전국 영업점에 공문을 보내 신종 코로나에 대한 피해 현황과 대응 방안 등을 안내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특히 공항, 병원에 입점한 영업점의 경우 자율적 판단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게 했다”고 전했다. 일반 영업점도 필요에 따라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태평로 본점 로비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했다. 신종 코로나 증상 중 하나로 발열 증상이 나타나는 만큼 고열이 있는 직원의 경우 본점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른 은행들도 창구 직원 마스크 착용, 영업점 열 감지기와 손 세정제 비치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