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산업장관 "중동서 원유 70% 수입…석유수급 악화땐 비축유 즉시 방출"

최종수정 2020.01.24 10:36기사입력 2020.01.24 10:36
산업장관 "중동서 원유 70% 수입…석유수급 악화땐 비축유 즉시 방출" 앞줄 가운데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은 지난 1일 인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 수출현장 방문 모습.(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한국은 중동에서 원유 70% 이상을 수입하고 있으므로 주요 산유국 정세 불안정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석유수급 비상 대응태세'를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설 연휴 첫날인 24일 한국석유공사 서산 석유비축기지를 방문해 석유수급 비상 대응태세를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2005년 완공된 서산 석유비축기지는 구리·용인·평택·동해·곡성·여수·울산·거제기지와 함께 석유공사에서 관리하는 석유비축기지다. 비상시 중부권·수도권에 유류를 공급하는 국가 중요시설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성 장관은 이날 현장 근무자들에게 중동지역 정세가 불안정해져 국내 석유수급이 나빠지면 비축유를 즉시 방출하는 등의 석유수급 비상 대응태세 확립을 주문했다.

또 고양저유소 풍등 화재, 드론 출몰 등 새로운 위협 요인이 느는 만큼 국가 중요시설인 석유비축기지의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성 장관은 "석유공사는 과거 석유파동의 충격을 겪은 후 국내 석유수급 안정을 위해 설립된 기관"이라며 "우리의 준비 태세가 국민의 안위와 직결된다는 사명감으로 산업부와 한국석유공사가 함께 안정적인 석유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전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