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스가 日 관방장관 "중동파병 한국군 대응 주시"…韓 협력 가능성 시사
최종수정 2020.01.22 15:23기사입력 2020.01.22 15:23
스가 日 관방장관 "중동파병 한국군 대응 주시"…韓 협력 가능성 시사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2일 중동 파견 자국 해상자위대와 한국군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동 파견 한국군과의 협력가능성에 대해 "일본 독자적으로 대처하는 가운데 목적을 공유하는 나라와 필요에 따라 협력과 소통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 정부의 대응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지난 해 말 각의(국무회의)를 통해 해상자위대 호위함과 P3C 초계기의 중동 파견을 결정한 바 있다.


해상자위대는 P3C는 전날부터 아덴만에서 정보수집을 위한 비행임무에 들어갔다.

초계기와 함께 중동에서 임무를 수행할 해상자위대 호위함 '다카나미'는 다음 달 2일 출항해 같은 달 하순부터 활동할 예정이다.


중동 파견 해상자위대는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해협 방위를 위한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에는 참여하지 않지만, 현지 미군과 긴밀히 정보를 교환할 예정이다.


한국 정부는 호르무즈 해협의 안전한 항행을 위해 아덴만에 파견된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확장하는 방식으로 호르무즈 독자 파병을 결정했다고 전날 발표한 바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