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강용석 "'장지연 사생활 루머'는 분위기 전환용" 해명
최종수정 2020.01.22 14:06기사입력 2020.01.22 14:06
강용석 "'장지연 사생활 루머'는 분위기 전환용" 해명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코너 '인싸방송'을 진행 중인 강용석 변호사/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가수 김건모 아내 장지연 씨의 사생활 폭로로 논란을 일으킨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가 "분위기 전환용 이야기였다"고 해명했다.


강 변호사는 22일 오전 가세연 라이브 방송 '인싸뉴스'에서 "오늘 아침에 보니 (실시간) 검색어도 그렇고 저희 관련 뉴스가 아주 '핫'한 것 같다"며 "뉴스를 쫓아가는 게 아니라 이제는 뉴스를 만드는 것 같다. 특히 연예 뉴스 분야는 우리가 계속 뉴스를 만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논란이 된 사생활 폭로가 있었던 대구강연회에 대해서 해명했다.


그는 "대구강연회에서 정치·선거·외교 온갖 이야기들을 했는데, 하드코어 뉴스들 사이 잠깐 분위기 전환을 위해 했던 이야기들이 핫하게 달구고 있다"며 "그날 나온 이야기가 다 뉴스화되면 정말 시끄러워질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날 강연에 오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이다"며 "한마디 할 때마다 분위기가 술렁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 했다.


앞서 가세연 측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열린 강연회에 장 씨라고 추측할 수 있는 표현들을 사용하며 "결혼 전 이성 관계가 복잡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특히 김용호 전 기자는 "(해당 인물이) 예전에 모 배우와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며 "그 인물이 모 배우와의 관계를 주변에 자랑하고 다녔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건모 측은 22일 "그 강연에서 해당 발언을 했는지 증거를 찾고 있다"며 "공개석상에서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한 것이 맞다면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