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나도 성관계 하고 싶다" 패스트푸드점 알바생 음란행위 파문
최종수정 2020.01.17 18:11기사입력 2020.01.17 15:02

화장실서 상의 노출한 상태서 트위터에 메시지 올려
누리꾼들 "손님이 언제 해코지 당할지 몰라…당장 해고해야"
매장 측 "이미 퇴사한 상태"

"나도 성관계 하고 싶다" 패스트푸드점 알바생 음란행위 파문 지난 11일 오전 11시13분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화장실에서 "자신도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셀카와 함께 자신의 SNS에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A 씨 트위터 계정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패스트푸드점에 근무하던 아르바이트생(알바)이 화장실에서 "나도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자신의 트위터에 올려 파문이 커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혐오스럽고 위협적인 데다 위생적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다며 SNS 등을 통해 강한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매장 측은 해당 알바생이 이미 퇴사했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한 트위터 이용자는 "OO 와요 OO 심심해 지금 당장 △△ 하고싶다"."나도 △△ 하고 싶다아ㅜ 나랑 할사람?"이라는 글을 올렸다.


글이 작성된 시점은 지난 11일 오전 11시13분이다. 글쓴이는 글과 함께 자신의 셀카도 함께 첨부해 올렸다.

사진을 보면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주인공이다. 그는 근무복 상의를 올려 상체를 노출하고 있다.


이 글을 올린 A씨 SNS 계정 정보에는 '나이는 20살, 키는 176, 몸무게는 55kg, 잘 부탁드려요. 디엠많이주세요오♥'로 입력되어 있다.


A씨는 또 SNS메신저 아이디(ID)를 공개해 메시지를 달라고도 했다. 현재 A 씨가 공개한 메신저 ID는 검색이 막힌 상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정말 소름 돋는다. 손님들과 멀지 않은 장소에서 저렇게 하는걸 보면 어떤 해코지를 당할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위생적으로 문제가 될 수도 있겠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알바생 해고를 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저기에서 아무 생각 없이 즐겁게 햄버거를 먹은 사람들은 무슨 죄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해당 지점 관계자는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문제의 알바생은 이미 퇴사한 상태"라고 밝혔다. A씨가 화장실에서 벌인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정보에 해당되기 때문에 사실 유무에 대해 지점에서 알려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