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벚꽃행사로 재정 손해" 日 대학교수, 도쿄지검에 아베 고발
최종수정 2020.01.14 20:50기사입력 2020.01.14 20:50
"벚꽃행사로 재정 손해" 日 대학교수, 도쿄지검에 아베 고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아베 일본 총리가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다.


14일(현지시간)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가미와키 히로시 고베가쿠인대 교수 등 13명은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아베 총리를 배임 혐의로 도쿄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미와키 교수 등은 고발장에서 아베 총리가 2015∼2019년 벚꽃을 보는 모임 초청 대상자 규모를 1만 명으로 준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익을 꾀할 목적으로 초청 대상자를 대거 늘려 국가 재정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다.


고발인들은 아베 총리가 5년간 일본 정부에 약 1억5000만엔(한화 15억7934만원) 이상의 손해를 끼친 것으로 추정했다.

가미와키 교수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앞장서서 법령을 지켜야 할 사람이 국가 예산을 사유화하고 자신과 정치단체의 이익을 위해 썼다는 건 도저히 그냥 보고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밝혔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정부 예산으로 각계에 공적·공로가 있는 이들을 초청해 격려하는 행사다. 최근 수년 사이 아베 총리 후원회 관계자가 대거 초청되고 반사회적 세력까지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