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폼페이오, 北비핵화 여전히 낙관…"누구보다 김정은과 시간 많이 보내"
최종수정 2020.01.14 15:55기사입력 2020.01.14 15:55

"김정은 북한 주민 위해 올바른 선택하리라 믿어"
"비핵화 진척 속도 느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한번은 아들이 농담하는데 내가 데니스 로드맨을 포함해 다른 누구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간을 많이 보내고 있다고 했다."


폼페이오, 北비핵화 여전히 낙관…"누구보다 김정은과 시간 많이 보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코먼웰스클럽에서 열린 실리콘밸리 리더십그룹 연설에서 올해 북한과의 관계를 묻는 말에 이같이 말문을 열었다. 북한의 비핵화 문제 등을 설득하기 위해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 문제에 얼마나 공을 들이고 있는지를 언급하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김 위원장이 2018년 6월에 한 (북·미 정상회담) 합의를 이행하는 것이 북한에도 이익이라는 점을 계속해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진척 속도는 느리다"면서 "두 발자국 간 뒤 한 자국 더 나갔다, 다시금 두 발자국 물러선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북한과의 협상 전망에 대해서는 여전히 낙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여전히 북한이 올바른 결정을 할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면서 "그 결정은 전 세계뿐 아니라 북한 주민에게도 올바른 결정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보유 중인 무기들은 실질적인 위협이 되고 있지만, 미국은 북한을 상대로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있다"면서 "제대로 준비하고 과정을 밟으며 진솔하게 대화를 나눈다면, 김 위원장이 핵무기에서 물러서도록 설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가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생각도 밝혔다. 그는 "정말 오랜 기간 도전을 거쳐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에 취해진 제재로 인해 김 위원장이 북한 주민들을 위해 가야할 올바른 길을 두고서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14일로 예정된 강경화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의 만남에 대해 "북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세계적인 관점과 지역적 관점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한일의 카운터파트는 그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어떤 측면에서는 이 이슈가 그들에게 더 큰 영향을 준다"면서 북한이 지난 수개월간 쏘아왔던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같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미국 등 보다는 그들(한일)에게 분명 더 큰 위협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그들과 향후 수개월간 어떻게 접근할지, 대화와 협상을 지속하기 위해 어떤 기회를 활용할지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이슈가 중국 정부 없이는 해결하기 쉽지 않다면서 중국의 역할론을 언급했다. 그는 "지역 내 모든 당사자 없이는 미국만의 노력으로는 결론을 내기 어렵다. 중국은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주요 국가"라면서 한일 외교장관과 이를 논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한일 간 수출 규제 관련 이슈가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강 장관, 모테기 외무상의 의견을 듣고 함께 관계 회복을 할 수 있도록 방법을 찾아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