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이낙연 총리 퇴임…"국가·정부 위해 모든 것 쏟아 노력할 것"
최종수정 2020.01.14 15:33기사입력 2020.01.14 15:33
이낙연 총리 퇴임…"국가·정부 위해 모든 것 쏟아 노력할 것" 2년 7개월간의 재임을 마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태풍피해 마을인 삼척 신남마을 김동혁 이장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4일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 국민과 국가와 정부에 도움이 되도록 저의 모든 것을 쏟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 본관 앞에서 열린 자신의 환송행사에서 총리직에서 물러나는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의 취임으로 이 전 총리의 임기는 이날 0시를 기해 끝났다. 이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로서 2년 7개월 13일간 재임했다.


이 전 총리는 "2년 8개월에 가까운 국무총리 근무를 마치고 원래의 제자리로 돌아간다"며 "부족한 저를 사랑하고 질책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흠이 많은 저를 성심으로 도와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신념이 굳고 배려가 많으신 대통령을 모시고 헌신적이고 열정적인 공직자 여러분과 위대한 국민을 섬길 수 있었던 것은 제 인생 최고의 행운이자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대한민국은 더 발전할 것이라 저는 확신한다"며 "그런 믿음을 가지고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환송 행사에서는 이 전 총리가 태풍 '미탁' 발생 당시 여러 차례 방문했던 강원도 삼척 신남마을 김동혁 이장이 직접 나와 꽃다발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 전 총리는 소감을 밝히고 국무위원, 총리실 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차를 타고 청사를 떠났다.


이 전 총리는 환송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오전 9시에 당에 인사를 하러 간다"며 "어떤 책임이 저에게 맡겨질지 생각이 많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