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방·외교
文 "北 문닫은 것 아냐" 남북미대화 낙관적 전망
최종수정 2020.01.14 13:40기사입력 2020.01.14 11:41

"비관할 단계 아냐, 대화 노력 통해 잘될 수 있을 것"

文 "北 문닫은 것 아냐" 남북미대화 낙관적 전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연장선으로 남북과 북ㆍ미 대화 재개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와 답방 의지를 여전히 신뢰하느냐는 질의에 비관할 단계가 아니며 대화를 통해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남북 간, 북ㆍ미 간 대화를 모두 낙관할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비관할 단계도 아니다"면서 "남북 관계와 북ㆍ미 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져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대화와 협력을 통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고 충분히 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외교란 것은 눈에 보이는 부분보다 보이지 않는 부분이 더 많다"고 말했다.


북ㆍ미 양 정상의 신뢰 또한 지속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방미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집무실로 불러 김 위원장에게 생일축하 메시지를 전달해달라고 해 전달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만으론 부족하다고 생각했는지 별도로 친서를 똑같은 내용으로 북측에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수령했고 또 그에 대한 반응을 즉각 내놓았다. 두 정상 간 친분 관계도 다시 한 번 강조했다"면서 "북한의 요구가 수긍돼야만 대화할 수 있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지만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올해 들어 수차례 새로운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신년사를 통해 지난 1년 동안 남북 협력에서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해 아쉽다며 북ㆍ미 대화 동력을 유지하면서 남북 협력을 더욱 증진시켜나갈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통일부 교류협력국을 교류협력실로 격상하는 한편 접경협력과를 신설해 독자적 운신의 폭을 넓히겠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