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진중권 "유시민 미쳤다, 정경심 논리 황당해"
최종수정 2020.01.14 10:38기사입력 2020.01.14 10:38
진중권 "유시민 미쳤다, 정경심 논리 황당해" 지난 1일 JTBC 2020 신년토론회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출연했다/사진=JTBC 2020 신년토론회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경심 교수 표창장 위조 의혹 논란은, 문제 될 것 없다는 취지로 말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논리는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시민씨와 통화 당시 들고나온 논리가 황당했다"며 "제가 오죽했으면 전화를 끊고 심 대표(심상정 대표)에게 전화해 대뜸 '유시민씨가 미쳤어요'라고 했겠냐"라며 과거 유 이사장이 언급한 정 교수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선동가들은 자신들이 선동할 사람들에게 사실의 전부를 말하지 않는다. 사실의 일부만 제시한 후 그것으로 허구적 전체상을 구성한다"면서 "유시민씨와 그 문제(표창장)를 가지고 통화할 때 우리 둘은 문제의 표창장이 물리적으로 위조됐다는 사실을 아예 전제하고 이야기 했다"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유시민씨 논리는 이런 것이었다. 설사 정경심이 표창장을 위조했더라도 총장이 전결권을 정 교수에게 넘겨줬다면 물리적으로 위조된 표창장도 법적으로 유효하다는 것"이라며 "이 말을 듣고 이 분이 생각보다 머리가 많이 나쁘구나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진중권 "유시민 미쳤다, 정경심 논리 황당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에 대해 언급했다/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화면 캡쳐


진 전 교수는 "또 하나 들고 나온 논리 역시 황당하다. 표창장의 원본이 사라진 이상 정교수 측이 가진 사진 속의 사본이 위조인지 확정적으로 밝혀질 수 없다는 것이다"며 "애초에 원본 자체가 없었는데 법정에서는 원본이 있었다 사라진 것이라 우기는게 먹힐 거라는 얘기를 한다. PD수첩에도 이 논리가 살짝 나온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시민씨는 잘못 했다고 생각 안 할 거다.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선 때로 대중을 속여도 되며, 오히려 그것이 대중을 위하는 길이라고 믿는다"며 "전체주의적 사고방식이다. 절대 자유주의자 마인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