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기업·CEO
"고객처럼 생각하라"…허태수의 '디자인 씽킹'
최종수정 2020.01.14 10:00기사입력 2020.01.14 10:00
"고객처럼 생각하라"…허태수의 '디자인 씽킹'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취임 첫 행보로 구글, 애플 등 선진 IT기업의 혁신방법론인 '디자인 씽킹'을 그룹에 소개하고 고객중심 사고를 통한 전 계열사의 '혁신'을 강조했다. 새해부터 허 회장이 직접 혁신 방법론을 들고나오면서 GS그룹의 디지털 전환과 업무 혁신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허 회장은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GS 계열사 최고경영자 등 100여명의 임직원과 함께 참석했다.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은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의 스탠퍼드 이노베이션 & 디자인 연구센터가 주최한 행사로, 감성과 직관적 사고를 결합해 창의적 성과를 도출하는 업무 방법론을 공유하는 자리다.


기업들은 4차 혁명시대에 벤치마킹 만으로는 경쟁우위를 지속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디자인 씽킹 방법론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실리콘밸리의 IT기업들이 고객중심의 혁신을 이끄는데 일조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서는 삼성, LG, 롯데, SK, CJ 등이 도입하고 있다.

허 회장을 비롯한 GS그룹 임직원들도 이번 심포지엄에서 디자인 씽킹의 업무 활용법과 글로벌 기업들의 혁신적 활동 사례 등을 공유했다.


허 회장은 그간 몸담고 있던 GS홈쇼핑 등 리테일 분야에 한정돼 적용됐던 디자인 씽킹 방법론을 전 그룹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에너지와 건설 등 그룹의 핵심 사업 영역에서 고객중심사고를 통한 혁신적 신 사업 모델을 만들겠다는 게 목표다. 이에 따라 이번 행사에는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 E&R, GS파워, GS건설 등 대부분 계열사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허 회장이 연초 신년 모임에서 '디지털'을 중심으로 한 변화를 강조한 데 이어 디자인 씽킹 등 혁신 방법론을 들고 나온 것은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살아남지 못한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허 회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스탠퍼드 대학교 디자인 센터장이자 40여 년 간 기계공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래리 라이퍼교수 등과 기업 혁신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직접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


허 회장은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실리콘 밸리에 있는 선진 기업들이 도입해 검증 받은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적극 전파해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