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스포츠
베트남, 요르단과도 0-0…북한에 이겨야 8강 진출
최종수정 2020.01.14 07:51기사입력 2020.01.14 07:26
베트남, 요르단과도 0-0…북한에 이겨야 8강 진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경기서 볼 경합을 치루고 있는 베트남 황 득(좌)과 요르단 아부리지크(우). 경기는 0-0으로 비겼다./사진=AFC 제공


[아시아경제 김성열 인턴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요르단과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베트남은 아랍에미리트(UAE)전에 이어 2경기 연속 0-0으로 비겨 승점 2점을 기록 중이다.


이에 따라 남은 북한과의 경기에서 이겨야 8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베트남은 13일(한국시간) 오후 10시15분 태국 부리람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베트남은 각각 1승1무를 기록한 UAE와 요르단에 이어 D조 3위에 올랐다. 현재 D조는 UAE가 2골 무실점, 요르단이 2골 1실점을 기록하며 베트남에 앞서 있다.


이번 대회서는 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 원칙에 따라 8강 진출팀을 가리게 돼 있다. 베트남은 UAE, 요르단과 모두 비겼기 때문에 골 득실과 다득점으로 8강 진출자를 가리게 된다.


베트남이 오는 16일 예정된 북한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승리하면 UAE와 요르단의 경기서 승리한 팀과 함께 조별리그를 통과할 수 있다.


베트남이 북한에 이기고 UAE와 요르단이 무승부를 거두면 3팀의 스코어가 1승2무가 된다.


이 경우에는 베트남이 북한을 상대로 큰 점수 차를 내고 UAE와 요르단의 경기서 몇 골이 터지는지를 따져야 한다.


지난 UAE전에서 답답한 공격을 보여줬던 베트남은 이날 경기서 수비까지 불안한 모습이었다.


전반 3분 요르단의 알 바리가 오른쪽 측면에서 파고들어 올완에게 패스했고, 올완은 바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에 쇄도하던 알나이맛이 골문을 노렸지만, 높게 떠 득점 기회를 놓쳤다.


전반 19분 베트남 수비진 뒤에서 알 바리의 스루패스를 받은 아흐메드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로도 베트남은 골키퍼 부이 띠엔 중의 선방으로 몇 차례 위기를 넘겼다.


베트남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하 득 찐을 교체 투입해 공격에 힘을 실었지만, 골 결정력은 여전히 부족했다.


후반 37분 하 득 찐이 살린 공을 꽝 하이가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띠엔 린에게 연결했다. 띠엔 린은 볼을 트래핑하는 과정에서 시간을 소모했고, 수비수가 붙어 슈팅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결국, 양팀 모두 골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0-0 무승부로 경기는 끝이 났다.


한편, 같은 D조에 속한 북한은 요르단에 1-2로 패한 데 이어 UAE에 0-2로 패해, 2패로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북한은 지난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이후 본선 진출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김성열 인턴기자 kary033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