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논문 10여편 표절' 서울대 국문과 교수 결국 해임
최종수정 2019.12.14 09:52기사입력 2019.12.14 09:52

2년 전 대학원생 문제제기로 촉발…교수 측 "징계 부당해 이의제기할 것"

'논문 10여편 표절' 서울대 국문과 교수 결국 해임 [사진=서울대 제공] 서울대학교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논문과 단행본 등 십수편을 표절한 것으로 드러나 학회에서 제명되고 대학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서울대 교수가 결국 해임됐다.


서울대는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국어국문학과 교수였던 박모씨의 연구 부정행위에 대해 해임 징계를 내리기로 의결하고, 이같은 징계 사실을 소속 단과대학에 최근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박씨의 표절 의혹은 과거 그의 지도를 받은 대학원생 K씨가 2017년 대자보를 통해 학내에 고발하면서 처음 제기됐다.


앞서 의혹을 조사한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2000∼2015년 박씨가 발표한 논문 11편과 단행본 1권에 대해 "연구진실성 위반 정도가 상당히 중한 연구 부정행위 및 연구 부적절 행위"라고 결론내렸다. 박씨의 다른 논문도 표절로 의심된다는 제보를 추가로 접수해 조사하기도 했다.

전공 학회인 한국비교문학회는 서울대가 표절이 아니라고 판정한 박씨의 논문 2편에 대해서도 올해 5월 '중대한 표절'이라는 결론을 내놨다. 학회는 박씨를 학회에서 제명하고 해당 논문 게재도 취소했다.


박씨는 K씨가 계속해서 의혹을 제기하자 "표절 논문이 확실한 것처럼 대자보에서 단정적인 표현을 사용해 인격권과 명예가 침해됐다"며 법원에 명예훼손 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


하지만 법원은 "대자보 내용이 주요 부분에서 허위라고 볼 수 없고, 학문적 목적을 위한 표현의 자유는 고도로 보장돼야 한다"며 신청을 기각했다.


소송 사실이 알려지자 학생들은 '제보자를 입막음하려 한다'며 박씨의 파면을 요구했고, 일부 동료 교수들도 사퇴를 촉구하는 공개 입장문을 냈다.


박씨 측은 "징계가 부당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이의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