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한국당 "예산안 확인 후 필리버스터 철회"
최종수정 2019.12.09 19:30기사입력 2019.12.09 19:24
한국당 "예산안 확인 후 필리버스터 철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여야 3당의 합의가 완료될 경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9일 한국당은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 주재로 첫 의원총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의총 직후 전했다.


심 원내대표는 "예산안이 합의 처리될 거라는 기대를 갖고, 그런 희망 속에 (국회의장과 여야 3당이) 합의를 했었다"며 "예산안이 합의되면 다른 모든 것이 풀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예산안) 합의가 제대로 될지, 안 될지는 협의하고 있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에게 얘기를 더 들어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 측은 더불어민주당이 군소 정당들과 논의해 온 '4+1 체제'의 예산안 수정안이 법적 근거가 없는 만큼 인정할 수 없으며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협상에서 예산안 수정안이 합의돼야 필리버스터 철회 등 다른 합의 사항들도 이행된다는 방침이다.

국회 예결위원장이기도 한 김 정책위의장은 "합의문 내용 전체가 민주당과 우리 당이 예산안을 합의 처리한다는 전제에 있는 것"이라며 "지금 예산안이 (지난달) 30일 이후의 내용을 모르기 때문에 3당 간사가 (4+1에서) 어떻게 진행됐는지 확인을 한 후 수정안을 어떻게 만들지 논의한 결과를 봐야 그다음 단계에 대해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오께 문희상 국회의장과 회동했으며 오는 10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다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은 정기국회 내 상정을 보류하기로 하면서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기로 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