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흙먼지로 뒤덮인 北서해발사장…로켓엔진시험 추정
최종수정 2019.12.09 11:09기사입력 2019.12.09 11:06

美미사일전문가, 7일·8일자 위성사진 비교

흙먼지로 뒤덮인 北서해발사장…로켓엔진시험 추정

흙먼지로 뒤덮인 北서해발사장…로켓엔진시험 추정 북한이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한 정황이 위성사진을 통해 포착됐다. 시험 이전 사진(위)과 달리 시험 후 찍힌 것으로 보이는 사진(아래)에는 엔진 발사 시험시 분출되는 강력한 배기 가스로 인해 토양이 파인 흔적이 보인다. <사진=제프리 루이스 소장 트위터 캡처>


북한이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히고도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고 있지 않은 가운데 북한이 로켓 엔진 실험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이 민간 위성사진을 통해 드러났다.


미국의 미사일 전문가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소재 서해위성발사장을 촬영한 7일자와 8일자 상업용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시험 직전으로 추정되는 7일 오후 2시 25분(한국시간) 위성사진에서는 시험장 주변에 5~6대의 차량과 컨테이너처럼 생긴 물체가 뚜렷하게 포착됐다.


그러나 8일 오전에 찍힌 위성사진에서는 사진 남서쪽 지표면이 모래와 먼지로 뒤덮여있다. 7일자 사진에서 보였던 지표면의 굴곡이 사라지고 하루만에 지형이 바뀐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엔진 분사 때 강력한 배기가스가 분출된 흔적일 가능성이 크다. 하루 전 사진에서 보였던 일부 차량과 정체불명의 구조물도 대거 사라졌다.


루이스 소장은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제공한 두 사진은 북한이 서해발사장에서 로켓 엔진 시험을 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지난 7일 사진에 보이던 차량과 물체 대부분은 8일 사라졌지만, 시험 당시 분사된 배기가스로 인해 지표면이 흐트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중대 시험이 탄도미사일 발사 기술과 관련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일본 NHK방송은 방위성의 한 간부를 인용해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사정을 더욱 늘리기 위한 실험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북한이 언급한 시험 내용이 불명확하지만 '엔진 연소 실험 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관련된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연내에 북ㆍ미 협상에 진전이 없는 경우 북한이 일본 열도 상공을 통과하는 발사를 감행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