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IT·통합
'갤럭시A51'은 미리보는 '갤럭시S11'
최종수정 2019.12.09 08:29기사입력 2019.12.09 08:22

갤럭시A51, 오는 12일 동남아 최대 시장 베트남에서 공개
2020년 첫 번째 혁신중가폰으로 프리미엄폰 갤럭시S11과 공통점 有
홀 디스플레이 위치, 카메라 모듈 등 유사
갤럭시A51, 그 자체로도 동남아 생존에 매우 중요한 제품

'갤럭시A51'은 미리보는 '갤럭시S11'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디스플레이 상단 중앙의 홀, 널찍한 직사각형 카메라 모듈….'


삼성전자가 곧 공개할 혁신중가폰 '갤럭시A51'이 미리보는 '갤럭시S11'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갤럭시S11은 삼성전자의 2020년 상반기 전략 프리미엄폰으로 IM부문의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제품이다.


8일(현지시간) 미국 IT매체 BGR, 샘모바일 등은 갤럭시A51이 갤럭시S11과 비슷한 디스플레이 형태·카메라 배열을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갤럭시A51은 2020년형 혁신중가폰으로 오는 12일 동남아 최대 시장인 베트남에서 첫 모습을 드러낸다.

'갤럭시A51'은 미리보는 '갤럭시S11'

유출된 프레스 렌더링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갤럭시A51은 실제로 갤럭시S11의 주요 특징으로 예상되던 몇 가지를 똑같이 품었다. 우선 홀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는데 그 홀이 상단 중앙에 배치됐다. 뿐만 아니라 홀 크기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또 크고 널찍한 후면 쿼드 카메라 모듈을 탑재했다. 아이폰11 시리즈에서 혹평받은 디자인과 유사하다. 물론 갤럭시S11은 갤럭시A51 대비 홀이 더 작아지거나 카메라 센서·화소수에서 더욱 고도화할 전망이다.


갤럭시A51은 미리보는 갤럭시S11이 아닌 그 자체로도 가치가 크다. 삼성전자가 2020년을 위해 내놓은 혁신중가폰 갤럭시A 시리즈의 첫 주자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이 깊게 침투한 중저가폰 시장에서 생존하기 위해 올해 갤럭시J와 갤럭시A를 통합한 갤럭시A 시리즈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여기에 프리미엄폰보다 앞선 혁신기술을 도입하고 가격을 합리화함으로써 소비자 시선을 끄는 데 성공했다. 그 결과 동남아, 유럽 지역 내 점유율이 상승하고 IM부문은 지난 3분기 실적발표에서 영업이익 3조원에 가까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기도 했다.

즉 갤럭시A51은 흥행 기세를 몰아갈 중요한 신제품인 것이다. BGR은 "갤럭시A51은 삼성전자가 출시하는 가장 싼 쿼드 카메라폰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갤럭시A51은 이외에도 6.5인치 대화면, 엑시노스9611 프로세서, 4000mAh 배터리 등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