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황교안 "주 52시간제 과도…한국은 더 일해야 하는 나라"
최종수정 2019.12.06 13:21기사입력 2019.12.06 13:18

"새 원내대표 협상·투쟁력 갖춰야…친황 없다"

황교안 "주 52시간제 과도…한국은 더 일해야 하는 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주 52시간제에 대해 “주 52시간으로 (근로시간을) 줄인 것은 과도한 것 같다”며 “(대한민국은) 좀 더 일해야 하는 나라”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대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경제 위기와 대안'이라는 주제로 한 특강에서 “발전을 지속하려면 좀 더 일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사가 합의해서 하도록 권장·권유·유도하는 건 가능할 수 있지만, 52시간을 지키지 않으면 처벌하겠다는 나라는 없다"며 "(주 52시간을) 안 지켰다고 처벌하니 이제 들고 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예를 들어) 과학기술 연구과제를 밤잠 안 자고 결과를 만들어낸 것이 우리 성장 과정의 한 모습”이라며 “그걸 처벌로 막아버려 경색증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특강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 계파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제 머릿속에 친황(친황교안), 친모 그런 것 없다"며 "당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돼서 친황 그룹이 생겨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황당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차기 원내대표에 대해 “정치의 생명 중 하나는 협상”이라며 “잘 협상을 하고 기본적으로 투쟁력이 있어서 이 정부의 경제 망치는 정책, 안보 해치는 정책, 민생을 흔드는 정책을 고쳐나갈 수 있도록 잘 이겨내는 분이 원내대표가 돼서 원내 투쟁을 잘 이끌어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