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한파 시작된 공인중개소…올 들어 세번째 '폐업>개업'
최종수정 2019.12.03 11:19기사입력 2019.12.03 11:19
한파 시작된 공인중개소…올 들어 세번째 '폐업>개업'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현상이 올해 들어 세번째 나타났다.


3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전국 공인중개사 신규 개업은 1199건, 폐업은 1232건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중개업소의 폐업이 개업을 앞지른 것은 지난 6월, 9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8월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 방침 발표 이후 두달 연속 폐업이 개업을 넘어서고 있다.


공인중개사협회 19개 지부 중 지난 10월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곳은 서울 남부(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 부산, 대구, 광주, 울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경북, 경남, 제주 등 12곳에 달했다. 10월은 정부가 부동산 거래 질서 확립 목적으로 부동산중개업소를 상대로 32개 기관 합동 조사를 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특히 경남은 지난해 4월부터 지난 10월까지 18개월 연속으로 매달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거래가 부진하면서 연말까지 계속 폐업 초과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