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김의겸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길" 총선 출마 시사
최종수정 2019.12.03 11:17기사입력 2019.12.03 10:44
김의겸 "유용한 곳에 쓰임새 있길" 총선 출마 시사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유용한 곳에 제가 쓰임새가 있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한 게 사실"이라면서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 출연해 사회자가 '총선에 출마하냐'고 질문하자 "주위 분들과 상의하고 말씀드릴 기회가 있으면 또 말씀을 드리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전북 군산 출마설'에 대해서는 "친구들을 보러 고향 군산에 두세 차례 다녀왔다"라고 말했다.


다만 김 전 대변인은 최근 흑석동 집 매각 및 차익 기부 계획을 밝힌 것은 총선과는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전 대변인은 '흑석동 집 매각이 총선용 아니냐는 해석이 있다'는 물음에는 "집 매각을 생각한 것은 지난번 분양가상한제 발표 때"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저 때문에 흑석동이 분양가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조롱하는 데 제가 좋은 먹잇감으로 쓰여 너무 괴로웠다"며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얼굴이 어른거렸다. 집값 안정을 위해서 지금 노심초사하는데 저를 얼마나 원망할까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제 잘못으로 많은 국민들, 특히 집 없이 사시는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다. 무주택자의 설움을 잘 아는데도 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며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그런 송구함을 조금이라도 씻고자 집을 파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대변인은 '특혜 대출 의혹'과 관련해서는 "몇 달 전 국민은행에 대출 1년 연장 재계약을 했다. 불법이나 특혜가 있었다면 재계약을 해줬겠나"라고 반문하면서 "불법특혜에는 한 점 의혹이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관사 재테크' 비판에 대해서는 "제가 먼저 제안했던 것이 아니고 청와대 쪽에서 관사를 이용하거나, 운전기사가 딸린 관용차를 사용하거나 하라고 했다"며 "효용 면에서 차보다 관사가 낫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위로가기